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서방국가들은 최근 중국당국이
반체제 물리학자 방려지의 서방출국을 허용함에 따라 지난해 6월
천안문 사태이후 중단해온 대중 차관제공을 서서히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북경주재 서방 외교관들이 27일 말했다.
*** 미국, 대중국 관계 향상 중국 인권문제 개선에 있다고 밝혀 ***
외교관들은 천안문 사태이후 미대사관에 피신했던 방려지가 오랫동안
중국과 서방국가들간의 긴장된 관계를 상징하는 인물이었다고 지적하고
이제 북경당국이 방의 출국을 허용함으로써 서방 국가들은 이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반응을 보이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들은 그러나 중국에 대한 서방국가들의 정부 및 은행차관과
세계은행등 국제금융기구의 차관제공은 "아주 서서히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는데 미국은 대중관계향상이 중국의 인권문제 개선에
달려 있다고 밝히고 있다.
또 지난 26일 일본은 북경당국이 방박사의 출국을 허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천안문 사태이후 중단시킨 90-95년도 차관 53억달러의 제공을
즉시 재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 중국, 외국차관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어 ***
서방 외교관들은 미국이 교통운송 부문의 개선에 소요되는 세계은행의
대중차관제공에 대한 반대입장을 완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는데
중국은 외채상환을 비롯, 도로와 항만, 철도시설 개선 및 전력공급의
확대등을 위해 외국차관을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으며 내달초 미휴스턴
에서 열리는 서방선진 7개국 정상회담 이후 서방국가들이 대중차관 제공
재개에 관한 모종의 발표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또 서방정부들과 세계은행등이 중국에 대한 차관제공을 서서히
재개하더라도 서방국가 은행들은 "아주 천천히" 그 뒤를 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고 중국은 천안문 사태 이전 개혁정책이 한창일때
"고성장, 고인플레" 정책을 추구했었으나 이제는 권력을 잡고 있는
강경파 공산주의자들에 의해 저인플레를 목표로 한 긴축정책이 실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교관들은 이어 이밖에도 중국에는 아직도 잠재적인 정치불안의
요소가 있으며 서방국가 민간은행들은 중국이 과거에도 "그다지 양호한
시장은 아니었다"는 느낌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