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금성그룹은 영세빈민층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30억원씩을 지출하는 "럭키금성 사회복지재단"을 설립, 운영키로
했다.
** 그룹이익금서 매년 30억원 출연 **
구자경 럭키금성그룹회장은 27일 하오 여의도 럭키금성 사옥에서 있은
교수 해외연수 증서 수여식에 참석, 이같이 밝히고 올해부터 그룹 이익금에서
매년 30억원씩을 사회복지사업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제시했다.
구회장은 오늘날 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많은 문제와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사회구성원 모두가 노력할때라고 지적하고 이러한 사회적 욕구에 기업이
능동적 역할을 수행, 우리사회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이같은
사회복지재단을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럭키금성 그룹은 이에따라 가능한 한 빠른시일내에 럭키금성 사회복지
재단을 설립키로 했으며 사회성, 전문성있고 효율적인 재단 운영을 위해
사회복지활동에 열의와 식견을 겸비한 전문가들로 운영위원회를 설치,
구체적인 지원사업등 전반적인 재단운영을 일임키로 했다.
** 불우이웃 지원사업등 추진 **
이날 발표된 "럭키금성 사회복지재단"의 설립취지는 <>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 해소를 위해 사회시민으로서의 능동적 역할 수행 <>생활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불우이웃 지원사업 <>사회복지사업을 그룹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것 등이며 주요 사업방향은 도움이 필요할 계층에
대한 직접 지원사업, 기타 건전사회발전에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회복지사업 등이다.
럭키금성 그룹은 지난 69년 연암문화재단을 설립, 국내 민간기업으로서는
최초로 모두 65명의 대학교수에게 해외연수비를 지원한 것을 비롯 대학생
장학사업, 학술 개발사업등에 총 4백60억원을 지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