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산하 "경제정의실천 기독청년학생협의회"(기청협)는 26일 성명을
내고 스포츠 신문이 만화등을 통해 섹스와 폭력을 대중화시키는 선정주의를
조속히 시정해줄 것을 촉구했다.
기청협은 이 성명에서 "스포츠신문의 선정주의가 내뿜는 도덕적 공해와
정신적 폭력은 손쉬운 현실도피를 조장해 국민들을 비정치화, 우민화 시킬
뿐 아니라 도덕성의 혼란과 상실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스포츠 신문
이 ''공기''로서의 기능을 회복하고 본연의 위치에서 건강한 오락과 놀이문화,
공동체 정신의 회복과 구현을 위한 역할을 수행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