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6.25 40주년을 맞아 각 지역별로 군중대회, 복수결의모임, 성토
대회등 반한/반미 군중집회를 일제히 개최한 것으로 중앙방송이 25일
보도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3일 평양에서 반미투쟁을 내용으로
하는 청년/학생들의 웅변대회를 진행한데 이어 24일에는 <> 전국청년
학생성토대회 (개성시 판문군) <> 전국학생소년들의 복수모임 (황남 신천군)
<> 전국근로자들의 성토모임 (신청군) <> 평양시 청년학생들의 복구결의
모임 (평양 대동강반) 을 열고 대한/미 적개심 고취와 이들의 긴장의식
고취를 선동한 것으로 이 방송은 전했다.
북한은 이와함께 혜산 해주 개성 등지에서 주민 3만여명을 동원한
가운데 <6.25 미상반대투쟁의날 군중대회>를 개최하고 6.25을 <북침전쟁>
이라고 주장하면서 현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미측이 제2의 <북침전쟁>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