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국내 조선업계의 임금인상률이 평균 10%를 약간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올해 임금협상이 타결된 조선소는
대우조선을 비롯 삼성중공업 거제조선, 한나중공업 (구 인천조선),
한진중공업 (구 조선공사), 대동조선, 대양조선등 모두 6개사로 이들
조선소의 평균 임금인상률은 평균 10.1%에 달했다.
*** 1백인이상 기업체 평균 8.7 % 보다 높아 ***
이같은 임금인상률은 경제기획원이 국회 경과위에 밝힌 1백인이상
기업체들의 금년도 임금인상률 8.7% 보다 1.4% 포인트가 높은 것이다.
조선소별로 보면 새로 입사한 4.5급 관리직 사원들의 임금을 둘러싸고
지난달 25일 쟁의발생신고를 제출한 대우조선은 지난 14일 금년도
임금인상을 기본급 9.8% 올리고 제수당을 6천원 인상한다는데 노사가
합의했다.
임금협상 결렬로 지난 13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은
파업 8일만에 지난 20일 노사간에 금년도 임금을 평균 9.9% 인상한다는데
합의하고 조업에 들어갔다.
*** 한진중/삼성중 파업풀고 조업재개 ***
한진그룹에 인수돼 새로 출범한 한진중공업도 노사양측간의 협상
결려로 지난 1일부터 파업에 들어갔으나 지난 13일 노사 양측이 노동
위원회가 마련한 중재안에 합의, 금년도 임금을 평균 9% 인상한다는데
의견을 일치함으로써 정상조업에 들어가게 됐다.
이밖에 중형조선소인 대동조선과 대선조선이 지난달 올해 임금인상을
11% 올리는데 각각 합의한 바 있어 23일 현재까지 임금협상이 타결된
이들 6개 조선소의 평균 인상율은 두자리 숫자인 10.06%를 기록했다.
그러나 현대중공업은 최근 집행부가 노조원들로부터 불신임을 받음에
따라 이번달 말이나 다음달초께 부위원장등을 선출하는 보궐선거를 실시
신집행부를 구성한후 빠르면 다음달 중반부터 임금교섭과 단체협상을
회사측과 본격적으로 벌일 예정이다.
또한 현대미포조선도 새 집행부가 최근에 구성되는 바람에 다음달부터
임금 및 단체협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형조선소인 신아조선과 코리아타코마조선공업은 현재
노사 양측간의 협상을 진행중인데 이들 중형조선소들의 임금협상은
조만간 타결될 전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