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북방진출을 위한 기업들의 과당경쟁을 막기위해 소련 중국
동구등의 각국가별로 체계적인 진출전략을 수립, 경제교류를 점진적으로
확대토록 유도할 방침이다.
** 북방진출시 과당경쟁 재연돼선 안돼 **
이진설 경제기획원 차관은 22일하오 국제경제학회가 경주 조선호텔에서
개최한 학술세미나에서 "90년대의 국제경제환경과 우리의 대응"이라는
특별강연을 통해 "힌소 정상회담을 계기로 활성화되고 있는 북방진출이
과거 중동진출시에 보여주었던 과당경쟁의 재판이 돼 오히려 상대방에게
이용당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고 지적, 이같이 밝혔다.
이차관은 이와함께 장기적으로 볼때 수출중심의 경제성장에는 한계가
있기때문에 내수산업의 건전한 육성을 통해 수출과 내수간의 균형을
유지토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차관은 이와관련, 선진국의 탈공업화현상과 산업공동화등을 잘 활용해
자본재산업을 육성하고 첨단기술을 흡수하며 사양산업은 후발개도국에
이전시키는 산업구조조정을 과감하게 추진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