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부 당국자는 22일 이란지진사태와 관련, "이란 현지에는 근로자 8백
70명을 포함한 1천여명의 교민이 살고 있으나 아직까지 아무런 피해가 없는
것으로 현지공관에서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 "정부는 대한적십자사등 관련기관과 협의, 이란정부에
의약품등 구호물자를 긴급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