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수도권을 방송구역으로 신설되는 민영TV를 중소기업이 공동
출자하는 형태로 허가할 방침이다.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20일 "새 민영방송은 재정상태가 좋은
중소기업 가운데 기존언론과 관련이 없는 기업을 선정, 허가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방침"이라고 말하고 "허가형식은 이들이 공동으로
출자하는 주식회사형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존언론과 무관한 기업 선정키로 ***
새 민영방송의 설립에는 약 1천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따라 참여업체수는 10여개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신설되는 민방에 참여할 수 있는 중소기업의
구체적인 자격요건을 다음달중 공보처 체신부 문화부등
관련부처인사들로 구성되는 민영방송설립추진위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