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0일 현재의 심각한 물가상승이 정부의 방만한
재정운영과 통화관리등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이날 국회에 제출된 정부의
추경예산안을 오는 9월 정기국회까지 보류할 것을 촉구했다.
*** 인위적인 환율인하도 중지요구 ***
김총재는 이날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한국개발원의
조사결과물가가 12-13% 상승할 전망이고 총통화증가율도 23%에 달하고
있어 서민생활이 위협받고 있다"면서 "정부가 지난해 2조7천억원의 증권
금융을 풀고 새경제팀이 성장촉진을 위해 1조원을 방출한데 이어 추경이
2조원씩이나 풀리면 경제파탄이 우려되므로 이를 오는 9월국회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또 "정부는 정책금융을 자제하고 총통화증가율을 20%이내로
낮추며 재벌의 토지매각을 독려, 지가하락을 유도함으로써 임대료등의
물가인하요인을 도출할 것"을 촉구하고 "쌀이 남아 돌아가는데도 쌀값이
올라가는등 농축산물 가격상승을 막기위해 정부미를 대폭 방출하고
생산지 단위농협과 소비자의 농협을 직결시켜 중간유통과정의 이익을
극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밖에 "정부가 수출촉진을 위해 원화의 환율을 인하시키고
있으나 수출은 늘지않고 물가상승만 부채질하고 있다"면서 "더이상의
인위적인 환율인하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