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은 외국의 영향력에 대항하기 위한 정치적 캠페인을 계속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 투자유치증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베트남 관영
VA\NA통신이19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이어 "베트남은 향후 수년동안 해외개발기금 비율이 점차적으로
증대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적어도 8억5천2백만 달러에 상당하는
약 1백5건의 투자계획들이 베트남에서 외국인 투자법인이 채택된 후인
지난 88년과 89년에 허용됐다"고 전했다.
이통신은 또 베트남의 투자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지난 89년 한햇동안
베트남을 방문한 대표단수는 한해전인 88년 대비 무려 2배가 늘어난 약
2만5백명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베트남은 지난 87년 12월 자국의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경제개혁 계획의 일환으로 자유 외국투자법인을 채택했었다.
베트남 공산당 제6차대회에서 채택된 이 개혁계획은 민간부문을 개발,
광범한 경제활동에 참여할수 있게 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