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땅값 앙등은 인구의 도시집중에 법인의 토지 구입과 금융기관의
토지담보 융자 등에 크게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국토청이 작년말의 토지 기본법 제정이후 처음 마련한 90년도
토지백서는 땅값 상승으로 자산격차가 갈수록 벌어져 경제사회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 세제 및 금융을 중심으로 토지문제를 종합
검토한 후 적절한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백서에 의하면 지난 88년말 일본의 토지자산 총액은 1천8백42조엔으로
전체 자산액의 30.7%를 차지하고 있는데 그 내역을 보면 개인소유가
57.9%, 법인이 8%, 국공유지가 34.1%로 각각 나타났으며 작년도의 토지
거래량은 2백26만건으로 88년의 감소에서 다시 증가추세로 돌아섰다.
구입한지 5년후 개인의 93%가 토지를 그대로 갖고 있으나 법인은 46%가
전부 또는 일부를 전매했으며 산 땅을 아직 이용하지 않고있는 법인의
50%는 당초부터 이를 쓸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89년의 지가 및 주요경제지표를 지난 80년과 비교하면 국민총생산
(GNP)은 약 47배, 임금수준은 약21배, 소비자 물가는 약 5배 상승한데
반해 땅값은 무려 1백28배나 폭등한 것으로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