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당국은 업계가 당초 신청한 내달중 회사채발행계획물량
2조원을 8천억원 수준으로 대폭 줄일 방침이다.
1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최근 증권당국의 회사채발행규제완화에
따른 가수요현상으로 업계가 내달중 발행하겠다고 신청한
회사채발행계획물량은 2조원을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증권업협회는 이달말께 기채조정협의회를 개최, <>중소기업용도
<>차환발행 <>시설자금 <>소규모발행등에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가수요가 뚜렷한 것과 불요불급한 것들을 가려낼 방침이다.
증권업협회의 한 관계자는 증권당국의 회사채발행규제완화로 업계가
불요불급한 용도의 회사채발행을 신청한 것은 사실이지만
최근 대기업여신규제 및 유상증자억제등에 따른 기업의 자금난을 감안,
내달중 회사채발행물량을 평월수준보다 많은 8천억원수준으로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증권당국은 기업자금난 해소를 위해 그동안 억제해온 대기업의
시설운영자금 및 리스업계의 차환발행용도의 회사채발행을 이달부터
허용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