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과 평민당은 오는 22일께부터 양당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원내
총무등 당 3역으로 중진회의를 구성, 정치적 현안에 관해 본격적인 절충에
착수한다.
민자당과 평민당은 임시국회와 병행하여 가동되는 이번 여야중진회의에서
양당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지자제실시 시기와 방법, 광주보상법,
국군조직법, 국가보안법, 안기부법등 정치쟁점법안과 남북교류협력특별법,
남북협력기금법등 북방정책관련법안등에 관한 이견을 조정한다.
*** 이견차 커 합의도출은 미지수 ***
그러나 민자당과 평민당은 산적한 이들 현안에 대해 상당한 이견차를
노출하고 있어 중진회의에서 합의가 도출될지는 미지수다.
특히 지자제실시와 관련, 민자당은 지방의회후보의 정당공천을 배제하고
국회의원의 선거운동을 금지하자는 입장인 반면 평민당은 정당공천과
선거운동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민자당은 또 이번 임시국회에서 지자제관계법과 국가보안법/안기부법등에
여야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오는 정기국회에서 처리한다는
방침이나 국군조직법과 광주보상법등과 부동산투기억제 관련법등은
평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회기중 처리한다는 방침이어서 절충이 어려워
보인다.
민자당의 박준병 사무총장은 19일 "임시국회와 병행해서 여야중진회의를
통해 각종 현안을 절충하겠다는 여권의 생각"이라고 말하고 "중진회의에서
임시국회 회기말까지 정치현안을 절충, 가급적 여야합의에 의해 법안을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