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민은행 (중앙은행)은 침체된 중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대출규모를 당초 계획했던 3백억원 (64억달러)보다 약 2배 늘어난
5백50억원 (1백17억달러)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중국 관영 인민일보가
18일 보도했다.
*** 금리인하 검토중 ***
이 신문은 또 중앙은행이 다른 은행들이 대출규모를 10%인상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중국정부는 지난 88년말부터 인플레와 과열경제를 억제하기 위해
긴축정책을 펴왔다.
이러한 정책은 인플레를 얼마간 진정시켰으나 경기침체를 동반해 5월중
중국 산업생산 성장률은 지난해 전체 성장률 18%에 훨씬 못미치는 4.2%에
그쳤다.
인민일보는 이밖에도 중앙은행이 여수신 금리를 인하하고 첨단기술의
도입을 위해 15억원 (3억1천9백만달러)의 대출을 게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