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부 광동성은 대만 투자가들만을 위한 경제특구를 조성할 계획
이라고 임군태 광동성대외무역위원회 부주임이 밝혔다.
관영 신화통신은 임의 말을 인용, 이같은 경제특구조성 계획은 국무원
에 이미 제출된 상태라고 전했다.
광동성에는 이미 대만 자본의 지원을 받는 기업이 7백여개가 설립돼
이중 5백여개는 생산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임은 광동성은 또 해상운송과 항구 건설 및 관리분야에서 대만과의
기술적 협력을 목표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