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8일 북한이 6개월내에 핵무기제조 기술을 가질 것이라는 정보를
소련측이 미국에 제공했다는 외신보도에 대해 사실여부를 확인토록 주미
대사관과 주소영사처에 훈령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정부는 현재 북한의 핵무기제조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미국이나 소련으로부터 제공받은 사실이 없다"면서 "북한의 핵무기
제조능력에 대한 정부자체의 평가는 밝힐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의 핵무기개발단계로 보아 북한이 국제핵안전
조치협정에 서명토록 하는 국제적인 분위기 조성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