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피살사건을 수사중인 서울동부경찰서는 18일 이 사건의 주범
변운연씨등이 사건당일인 지난13일 경기도 포천으로 도주하던중 서울
방배동 모식당에서 만난 "창배", "최만석"으로 불리운 조직원들이
"부곡에 방이 있는지 알아보겠다"고 말을 했다는 김규환씨의 진술에
따라 경기도 안산시 및 경남 부곡에 수사관들을 급파했다.
경찰은 또 범인들의 도피를 도와준 김씨를 철야조사한 끝에 보량파와
연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세양유통 사장 이상국씨(55)와 이사
서재영씨(33)의 본명이 이상주와 노천권씨임을 밝혀내고 이들을 수배
하는 한편 보량파 부두목 송시용씨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