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부의 정의용 대변인은 12일 일부 언론의 "군축3자회담 수용검토"
보도와 관련한 논평을 발표 "정부는 이같은 안을 검토한 바가 없다"고 부인
하고 "군비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는 책임과 권한을 가진 남북한 당국간의
직접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게 정부의 기본입장"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