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김일성은 한소정상회담으로 이룩된 한국의 외교적 성과를
상쇄시키고 궁지를 모면하기 위해 최근에 시작된 미국및 일본과의
접촉확대를 추구할지도 모른다고 유에스 뉴스 앤 월드 리포트지 최신호가
보도했다.
이 잡지는 한소간의 공식 외교관계 수립이 이제는 단순한 시간문제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은 이밖에 어쩌면 고립과 극단주의의 길을 택할지도
모르지만 이는 현재의 절망적인 경제적 곤경을 더욱 악화시키고 소련은
물론 중국과의 관계마저 소원하게 만들 뿐이라고 전망했다.
이 잡지는 북한이 어떤 대응을 강구하는 이 세계 마지막 스탈린 주의자의
앞날은 암담한 것 같다고 지적하고 소련은 최근의 공약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대한 군사, 경제적 지원을 줄일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잡지는 이번 한소 정상회담으로 한번도 통일에 대한 일대 계기가
마련됐다고 속단하면 다소 지나치지만 평양 공산정권이 결단을 내려야
할 날을 앞당긴 것만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