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가 대기매물의 공세로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매물
압박이 업종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 음식류, 제지, 화학석유, 건설주등 부담 높아 ***
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음식류와 제지, 섬유의복, 화학석유, 건설,
증권주는 지난해 "12.12 조치"이후 지난 5일까지의 거래량 가운데 지난
5일의 주가지수 이상에서 매매된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이 80%를 넘고있어
대기매물의 부담이 큰 반면 조립금속과 목재, 전자, 은행주는 상대적으로
매물압박이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의 주가지수 이상에서 매매된 물량이 전체 거래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업종별로 보면 <> 음식류와 제지가 각 2천 4백 13만주와 1천 5백
98만주로 전체의 87.1%를 차지, 매물압박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고
다음으로 <> 화학석유는 83.1% (1억 4백 2만주) <> 건물은 82.7%
(1억 3천 8백 22만주) <> 증권은 81.2% (1억 6천 7백 90만주) <> 1차
금속은 79.9% (4천 9백 21만주)등의 순이었다.
*** 조립금속, 목재, 전자주는 매물압박 작아 ***
그러나 <> 조립금속은 31.3(6백 23만주)에 불과, 상대적으로 매물
압박이 가장 작았으며 다음으로 <> 목재가 57.4% (4백6만주) <> 전자가
64.9% (1억 4천 2백 59만주) <> 은행이 66.9% (22억 2천 7백 17만주)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기간동안의 전체 거래량 16억 4천 5백 66만주 가운데 <> 지난
5일의 종합주가지수인 8백 7.97이하에서 매매된 물량은 25.7%인 4억
2천 2백 46만주 <> 8백8 - 8백20사이는 6천 2백 7만주 (3.7%)
<> 8백20 - 8백 40사이는 1억 3천 2백 82만주 (8.1%) <> 8백40-8백60
사이는 2억 1천 1백79만주 (12.8%) <> 8백60-8백80사이는 1억 6천
6백 28만주(10.1%) <> 8백 80-9백사이는 1억 8천 9백 60만주
(11.5%) <> 9백이상은 4억 6천 2백 44만주 (28.1%) 로 집계돼
종합주가지수 8백 20선 이후부터 대기매물의 압박이 더욱 심할
것으로 분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