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5백억원규모의 초고압 중전기시장을 놓고 중전기 업체들의
기술개발 및 수주경쟁이 치열하다.
*** 중전기업체, 한전입찰참여와 민수시장 확대 주력 ***
6일 관련업계에 다르면 현대중전기 금성산전 이천전기등 중전기업체들은
지난해까지 효성중공업이 독점해오던 154kw이상 초고압기기부문에 대한
기술개발에 주력, 최대수요처인 한전입찰에 참여하는 한편 민수시장의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
현대중전기는 지난해 170kw급 삼상일괄형가스절연개폐장치 (GIS) 를
자체개발, 국제공인전력시험기관인 네덜란드 KEMA이 개발시험에 합격한데
이어 최근 한국전기연구소 (KERI) 의 개발시험에도 합격했다.
이 제품은 종래의 삼상분리형 제품에 비해 소형/경량화 되었고 유압구동
장치를 구비, 소음이 적은게 특징이다.
현대는 이에 따라 빠르면 내년초부터 이 제품을 한전에 납품할 예정이다.
*** 금성산전, 올하반기 KERI개발시험 마칠 계획 ***
현대는 한전입찰외에도 삼성전자 부천공장 선경수원공장 한국도시가스공업
한로시멘트등에 이 제품을 이미 설치한데 이어 앞으로도 민수부문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금성산전은 지난해 일본부사전기와 기술제휴로 170kw급 삼상일괄형
GIS를 개발, 올 하반기에 KERI개발시험을 마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