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일의 샌프란시스코 한-소정상회담과 소련의 북한어선 나포
사건으로 북한의 김일성 정권과 소련간의 소원관계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벨기에의 일간 라 리브르 벨지크지가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날 노태우대통령이 미-소정상회담 최종일인 오는 4일 샌프란
시스코에서 외교관계가 없는 소련의 고르바초프와 사상 첫 한-소정상회담을
갖는데다 북한의 소련 관영 타스통신 평양주재 특파원 추방에 뒤어어 소련이
최근 소련연해에서 불법어로작업을 한 혐의로 나포한 2척의 북한 선적어선
선장들을 기소할 방침에 따라 소련과 북한간의 틈이 계속 크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그같이 내다봤다.
신문은 또 한-소관계는 지난88년 서울올림픽이래 영사관계수립과 모스크바와
서울간 직항로 개설, 고르바초프와 김영삼 회동등 계속 발전해 왔다도 지적
하면서 한국은 시베리아개발 참여로 경제적이들을 얻게 되는 반면, 소련은
여태까지 미국의 요새인 한국에 진출함으로써 부인할 수 없는 전략적 이득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