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독 정부는 서독과의 통화통합 협정이 발효된 후인 오는 7월 1일부터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일용품에 대해 가격자유화 조치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마티아스 겔러 동독 정부 대변인은 지난 30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의 생활과 국가의 경제발전, 환경보호를 위해 중요한 일부
품목들과 서비스 거래 부문등의 경우 그대상에서 제외돼 당분간 국가의
통제를 받게된다고 밝혔다.
그는 가격자유화의 대상이 아닌 것으로서 주택임대료와 전화, 가스, 상수도
전력및 기타연료등을 지적하고 이들 품목은 올해중 가격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