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이 극심한 부진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수입이 계속 큰폭으로 증가, 무역수지적자가 급증하고 있다.
1일 상공부에 따르면 지난 5월중 수출은 52억2천6백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5.6% 증가, 지난 4월 (4.2%증가)에 이어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지속한 것으로
잠정집게됐다.
이에비해 수입은 60억3천8백만달러로 20.5%나 늘어 무역수지적자(통관기준)
가 5월한달동안만도 8억1천2백만달러로 지난 81년 12월이후 최대치를 기록
했다.
이에따라 올들어 수출총액은 2백41억1천1백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3%
늘어나는데 그쳤으나 수입총액은 14.2% 증가한 2백72억2백만달러로 무역수지
적자폭이 연간예상치보다 10억달러이상 초과하는 30억9천1백만달러로
불어났다.
지난달 수출이 소폭 증가세로 보인 것은 신발, 타이어, 합성수지, 선박
등이 큰폭의 신장세를 유지한데다 컨테이너, 철강판등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특히 부진했던 전자/전기 제품이 컬러TV/컴퓨터/반도체등을 중심으로
4월이후 상당한 증가세로 반전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섬유류는 직물류의 호조에도 불구,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으며
자동차, 완구등도 극심한 부진을 지속하고 있다.
또 지역별로는 대미국및 일본 수출이 여전히 감소세를 나타냈으나
EC지역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아시아 지역은 큰폭의 신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에비해 수입은 수출부진의 영향으로 수출용원자재 수입은 소폭 증가
하는데 그쳤으나 내수용수입이 급증, 20%이상의 높은 신장세를 나타냈다.
한편 상공부는 지난달의 수출이 증가세를 유지했고 신용장내도액도 4월의
10.3% 감소에서 5월에는 0.9% 증가로 반전됐으나 지난해 4, 5월중 수출이
노사분규로 극히 저조했던 점을 감안하면 수출이 본격적인 회복관계에
진입한 것으로 판단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