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인천 일도지역에 액화천연가스 (LNG) 복합화력발전기의
설립을 위해 대규모 LNG인수기지를 설립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지자 인천지역 해운업계 관계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 정부, 대규모 LNG인수기지 건설 계획 ***
2일 한국선주협회 인천지구협의회 (위원장 김용택) 가 선주협회에
보고한 바에 따르면 정부당국은 "전력 및 석유수급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인천 일도지역에 LNG복합화력발전 1,2호기를 각각 건립키로
하고 이를 위해 이 지역에 대규모 LNG인수 기지를 세울 계획이라는
것이다.
이같은 계획이 알려지자 인천지역의 해운업계 관계자들은 사고시
대규모 참사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대규모 LNG기지의 설립위치가
인천항구 내부에 위치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해서는 정부당국이 계획을 백지화하거나 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해운업계 관계자는 특히 외국항구의 경우 LNG기지등 위험시설은
항구내에 있지 않고 항구초입에 있어 다른 선박의 안전운항에 지장을
주지 않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정부당국이 추진하려는 대규모 LNG기지
건설에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 돌발사태 발생시 큰 피해 우려 ***
이들 관계자는 만일 LNG인수기지에서 돌발사건이 발생할 경우
최소한 반경 수키로미터까지는 완전히 폐허화돼 항구기능의 마비는
물론 남양재 원목선의 외항작업과 북항지역 정박선박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특히 일도지역에 LNG기지가 건립될 경우 LNG선의 입출항시에는
정박대기선이나 남양재 원목선등의 외항작업선들이 4km밖으로
이동 대피한 후 LNG선이 통과한후 다시 돌아와 작업을 해야하는등
손실이 예상된다고 강조하고 이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