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엔화에 대한 미달러화의 환율은 6월말께 달러당 1백50.45엔선을
유지하다 8월하순께 1백49.80엔선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뉴욕 동경 런던 프랑크푸르트등 4개 외환시장의 외환전문가 10인이
예측한 "달러화의 중/단기전망"에 따르면 미달러화는 일본엔화에 대한
이달말까지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 마르크화는 7월초이후 재차 강세기조 유지할 전망 ***
그러나 7-8월에는 견실한 일본경제의 영향으로 달러화는 엔화에 대해
약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외환전문가들이 보는 달러화의 상/하한변동폭은 6월말에 1백48-1백54앤
대에서 8월말께는 1백45-1백55엔대로 내려갈 전망이다.
한편 통독불안요인으로 최근 약세를 면치못하고 있는 서독마르크화는
통화통합이 발효되든 7월초를 기점으로 미달러화에 대한 재차 감세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환전문가들은 마르크화가 서독사민당의 통독일정에 대한 반대등 악재
요인으로 인해 이달말께 달러당 1.6745마르크까지 밀려나다 8월말에는
지난5월초 수준인 1.6480마르크까지 회복될 것으로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