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당국은 극심한 물가안정을 초래할 소련 정부의 경제개혁안에
의해 촉발된 광적인 사재기를 중단시키기 위해 시민들의 식료품구입을 제한
했다고 뉴스 간행물 인테르픽스가 25일 보도했다.
인테르픽스는 모스크바시 집행위원회가 오는 27일부터 주민증을 제시하는
사람들에 한해 식료품을 판매하도록 시내 모든 상점들에 명령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