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4일 하오 숙소인 영빈관에서 가이후도시키 일본총리와
제1차정상회담을 갖고 동아시아및 국제정세 전반, 재일한국인 법적지위문제등
양국간의 현안과 공동관심사에 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 재일한국인 3세문제, 일본정부 협조 요청 ***
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문날인 배제, 외국인등록증 대체수단 강구,
재입국기간 연장, 강제 퇴거사유 한정등 재일한국인 3세문제와 관련한
양국간의 합의가 재일한국인 1,2세는 물론 조총련계를 비롯한 모든
교포들에게 확대적용될 수 있도록 일본정부가 적극 협조해 줄것을 요청했다.
가이후총리는 이에 대해 "재일한국인 1,2세에 대한 한국정부와 노대통령의
깊은 관심을 염두에 두고 이 문제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재일
한국인의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채용, 국공립교원 채용및 교육문제도 한국측의
높은 관심을 감안, 양국이 만족할만한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가이후총리는 또 "한국에 있는 원폭피해자 지원을 위해 40억엔(약 2백억원)
규모의 기금을 만들겠다"며 그 구체적 방법과 절차는 양국 실무진간에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대통령과 가이후총리는 사할린거주 한국인의 모국방문도 보다 원활히
추진될수 있도록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 아-태지역, 세계문제도 긴밀 협의 ***
노대통령과 가이후총리는 한-일 두나라가 냉철한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21세기를 내다보는 우호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양국간 협력은 물론, 아-태지역및 세계적 문제에도 긴밀히 협의, 공동
대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국정상은 또 세계적인 개방괴 개혁의 물결이 동북아지역에는 현실적으로
고무된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공통된 인식아래 아시아에도 개방과
개혁의 물결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한국측에서 최호중 외무장관, 이원경 주일대사,
김종휘 대통령 외교안보보좌관, 김종인 경제수석등이, 일본측에서 나카야마
외무장관, 야나기 주한대사등이 배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