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아키히토 일왕이 노태우대통령의 방일을 맞아 대한사과의사를
표명하면서 <통석>이라는 표현을 한데대해 <이는 과거에 비해 진일보한
것이나 국민의 일반감정을 만족시키기에는 크게 미흡하다>는 반응.
박영록 부총재는 25일 이와 관련, "일본은 한국에 대해 일방적으로 가해를
해 놓고 양국이 마치 같은 불행을 당했던 것처럼 말하는 것은 언어도단"
이라면서 통석의 념을 금할수 없다는 표현은 느낌자체가 사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
김태식대변인은 "일왕의 표현은 과거에 비해 진일보한 내용"이라고 전제
하면서도 "통석이라는 표현은 자신이 잘못하지 않아도 쓰는 문구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주장, "<통석>은 결고 우리가 생각하는 사과라는
말과는 내용이 다른 것 같다"고 지적.
김대변인은 "특히 서독의 브란트전총리가 과거 폴란드방문시 무릅을 끓고
눈물을 흘리면서 사죄했다는 전례와 비교해 볼대 일본이 과거사를 겨우
가슴아픈일이라고 표현한 것은 도저히 민족자존의 감정으로 용납할수 없는
일"이라면서 "특히 우리정부가 당연히 받아야 할 사과를 노대통려의 방일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구걸하고 다닌 것 같은 인상이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경우는 엎드려 절 받는 격"이라고 비아냥.
한광옥총재비서실장은 "일왕의 사과내용은 한일간의 불행했던 과거사에
대한 솔직한 사과로 보기 어렵다"면서 "일본측은 형식적 수사로 사과하려
하지 말고 독일과 같이 솔직한 태도로 우리에게 사죄, 반성하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언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