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가칭)의 이기택창당준비위원장은 25일 야권통합과 관련, "최근
양당의 통합파의원들이 제시한 ''선통합/대표경선 후조직책선정''을 골자로
한 절충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하고 "이달말경 창당준비위원회를
열어 이 절충안을 당론으로 수용하는 문제를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이위원장은 이날 상오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해운대지구당 창당대회에 앞서
숙소인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절충안
을 당론으로 확정하기 전에 평민당측은 지난8일의 양당 통합협상 1차회담의
합의사항인 당대당 통합정신을 완전히 우용해야 할것"이라고 촉구했다.
*** 일왕의 대한사과 대단히 미흡 ***
이위원장은 노태우대통령의 방일과 관련, "일왕의 대한사과가 대단히
미흡하다는 것이 국민들의 일반적 견해"라면서 "이 싯점에서 노대통령의
일왕방한초청문제는 신중히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는 29일로 예정된 노태우대통령과 평민당 김대중총재와의 여야총재회담
에 대해 이위원장은 "과거 여야영수회담이후 야당총재의 목소리가 갑자기
낮아지는 것을 많이 봐 왔다"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노-김회담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