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대표 박세용)이 오는 7월 중순부터 극동-북미북서안(PNW) 항로
에서 일본의 NYK(일본 선)와 풀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를 공동으로 실시
한다.
*** 부산 - 포클랜드 항로에 주1회 서비스 ***
25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오는 7월18일부터 현대상선측이 2천24TEU급 풀
컨테이너선 퍼시픽 브리지호 1척, NYK에서 2천TEU급 풀컨테이너선 4척등
양사가 모두 5척의 풀컨선 선대를 투입, 부산-하카다-고베-나고야-시미쭈-
도쿄-시애틀-뱅쿠버-포클랜드 항로에 주 1항차 고정요일 서비스를 실시키로
했다.
현대상선과 NYK간의 공동운항 계약기간은 2년이며 양사는 금명간 공동운항
합의서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상선은 이번에 PNW 항로에 신규로 공동운항함으로써 캐나다의 뱅쿠버
에 직접 기항, 캐나다 지역의 수송이 가능케 되었고 북미북서안 지역의 주요
항구를 직접 기항함으로써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는 별도로 현대상선은 현재 스페이스 차터 형식으로 K라인과 지난 88년
6월부터 운항해온 북미북서안항로의 운항기간을 1년 더 연장키로 K라인측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현대상선과 K라인과의 북미북서안항로 스페이스 차터기간은 오는 6월
에 종료될 예정이었다.
현대상선은 그러나 이 항로에서 NYK 라인과 공동운항함에 따라 K라인과
의 1항차 스페이스 차터 물량을 대신 현재의 5백TEU에서 오는 7월부터는
3백TEU로 축소키로 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현재 북미남서안(PSW) 항로에 2천8백TEU급 풀컨선 6척을
투입, 카오슝-홍콩-부산-고베-요코하마-롱비치-오클랜드간을 주1항차 고정
요일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