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정부는 주민들의 본사관광과 본토기자들의 대만입국취재를 허용하는
등 중국과의 민간교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대북에서 발행되는 중국어석간
중국특보가 2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대만정부고위관리의 말을 인용, 집권 국민당이 대만에 열리는
국제회의에 본토학자들의 참석을 허용하고 연구차 대만을 방문할수 있도록
하는 한편 대만공무원들에 대해서도 병환중인 본토의 친척들을 문병하거나
이산가족의 장례식에 참석할수 있도록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민간교류는 북경당국의 대응에 전적으로 달려있어 ***
이 신문은 이같은 대본토민간교류확대조치가 언제 시행되지는 이등휘
총통의 최근 "평화제의"에 북경당국이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본토기자들이 곧 대만에 들어와 취재활동을 벌일수 있게
될수 이라면서 대만정부는 북경측에 대해 대만신문들의 본토배포를 허용해
주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대만과 본토사이의 긴장관계는 지난 87년 11월 대만측이 민간인들의
본토거주친척방문을 허용 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완화돼 왔다.
그러나 대만정부는 공무원과 경찰등 공직자들의 본토방문과 관광목적의
본토여행을 계속 금지해왔다.
이와함께 대만의 기자및 학자들이 본토에 들어가 취재활동을 하거나
국제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허용되고 있으나 본토기자및 학자들의
대만입국, 활동은 여전히 금지돼 있는 실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