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노태우 한국 대통령의 방문시 아키히토 국왕이 대한사죄를 위해
어떤 문구를 사용할 것인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일본 외무성 대변인이
22일 말했다.
와타나베 다이조 외무성 대변인은 노대통령의 방일을 이틀 앞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사실 우리는 아직 최종적인 문구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와타나베 대변인은 일본 헌법이 정치적 발언에 관한 국왕의 자유재량권을
제한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최종적인 사과문은 내각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외무성의 또 다른 관리는 일본측이 "예의상" 노대통령이 서울을
떠나기 직전에 사과문을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본 언론들은 사과문안이 22일중 한국에 전달될 것이라고 보도했으나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사과문안은 한국과 협상할 성질의 것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