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불요불급한 관청건물의 신축과 시설공사는 물론 과거
우리경제에 어려움이 없었던 때에 계획된 국제회의와 각종 행사등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 경제난 해소 정부노력 보여줄 필요 있어 ***
19일 정부의 고위당국자는 "정부가 그동안 국민들에게는
과소비를 추방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등 허리띠를 졸라매도록
요청해온 점을 감안해 정부로서도 우리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가시적인 노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특히 "지난 88올림픽이후 많은 외국사람들이
우리나라 방문을 희망한데다 정부도 다소 기준없이 각종
국제회의의 유치와 외국인사초청을 남발한 점이 없지 않다"면서
"각 부처별로 이미 세워진 계획이라 하더라도 꼭 필요한지 여부를
재검토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 고위공직자 해외출장도 규제 방침 ***
그는 이어 "공직자의 해외출장도 가능한한 자제해 달라는 국무총리
지시에 맞추어 각 부처의 장차관은 물론 1.2급 공무원까지 해외출장을
사실상 규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하고 "이에 따라 최근 일부
부처의 경우 해외출장계획을 다소 수정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전반적인 긴축방침에 따라 경제기획원도 연말까지의
예산절감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앞으로 꼭 필요한 사항이 아니면
우선순위에 따라 사업이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강영훈국무총리는 지난 17일 노태우대통령에게 정례업무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정부의 이같은 의지를 설명하고 금명간 구체적인 세부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