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꾸준히 감소추세를 보이던 보통주와 우선주간의 가격격차가 이달
들어 급격히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우선주발행 비중이 높은 증권주에서 특히 심해 일부 종목의
경우 이론적으로 1% 내외를 유지해야 할 보통주와 우선주간의 가격격차가
18%를 웃도는 등 심한 주가왜곡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 평균 17.59%로 높아져 ***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17일 현재 우선주가 상장돼 있는 15개 증권사의
보통주가격은 우선주에비해 평균 17.59% 높은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가격괴리율은 월초의 11.05%에 비해 보름여만에 6.54%포인트 가량
확대된 수치이다.
보통주와 우선주간의 가격격차가 최근들어 이처럼 급속히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은 전주초부터 적극적으로 주식매입에 들어간 증시안정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종ㅎ바주가지수 산출에 포함되지 않는 우선주의 매입을
꺼리고 보통주에 매수세를 집중시키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5개 증권사가 발행한 보통주와 우선주간의 가격괴리율은 3월초의 17.18%
에서 3월초의 17.18%에서 4월초 12.02%, 4월초 11.05%로 꾸준히 감소세를
보여왔다.
한편 17일 현재 증권사별 보통주/우선주간의 가격괴리율은 대신이 18.28%로
가장 크겨 대우(17.44%) 쌍용(16.67%) 럭키(16.22%) 한신(14.44%) 신영
(13.22%) 고려(11.43%) 동서(11.41%) 순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