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치와 과소비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한 당국의 각종 대책 등으로
내국인의 외국 관광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
17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당국에서는 지난 4월 이후 사치과 과소비로
치닫고 있는 최근의 사회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공직자들이 해외
나들이와 관광호텔 출입등을 자제토록 한데 이어 호화생활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실시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 발표하고 이를 시행 중이다.
*** 당국 정책의지 효과 나타나 ***
이에따라 당국의 정책전환과 경기에 민감한 내국인의 해외 여행이
크게 줄어들어 관광업계에서 가장 먼저 당국의 정책의지에 대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지난 4월 이후 주춤해지다가 5월 들어 해외로의 송객이 크게 줄은
여행업체와 이날현재 전년동기비 감소률은 <>L관광의 60%를 비롯 <>S여행사
50% <>A관광의 30%등으로 월 평균 2백50여명부터 7백명까지를 송출하고
있는 대형 여행업체에서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전국 6백57개 일반 및 국외여행업체 모두가 업체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으나 모두 비슷하게 겪고있어 올해 내국인 해외 송출
예상인원 1백50만명에 크게 못미칠 것을 보인다.
*** 해외관광, 5월들어 큰 폭 감소 ***
지난 3월까지만 해도 꾸준히 늘어나던 내국인의 해외 관광이 4월들어
주춤하다가 5월에 접어들어서는 큰 폭으로 감소세를 반전된 것은 공직자
들이 당국의 방침에 적극 호응하고 있는데다 이같은 분위기가 일반인
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는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 해외여행 자유화 조치로 계속해서 늘어나던 해외 관광객은
자유화조치 2년째인 지난 1월까지만 해도 여행업체을 통해 해외여행을 한
내국인이 원년인 작년 1월에 비해 무려 93.5%가 늘어난 1만8천8백70여명에
이를 정도로 큰 증가세를 보였었다.
여행업체의 한 간부는 "엔화절하 등으로 입국 외국인의 감소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는데다 내국인의 해외 나들이 마저 크게 감소하고 있으며
이같은 현상은 앞으로도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어서 여행업체의 불황은
이미 예견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