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저유황벙커C유 구득난을 해소키 위해 오는 7월부터 저유황벙커C유
수입관세를 현행 10%에서 1%로 내리기로 했다.
*** 수입가격이 배럴당 1-3달러 비싸 수입기피현상으로 ***
동자부는 15일 수입가격이 국내가격보다 배럴당 1-3달러 비싼 관게로 정유
업체가 수입을 기피, 저유황벙커C유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설명하고
수입관세를 하향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세를 내릴 경우 현재 배럴당 18.50달러에ㅔ 수입되고 있는 저유황벙커C유
가격이 17.60달러인 국내 가격수준으로 낮아지게 된다.
*** 국제원유가격 상승으로 수급에 어려움 많아 ***
우리나라는 연간 6천6백만배럴의 저유황벙커C유 수요를 갖고 있으며 이중
4천3백만배럴은 국내생산으로, 30%에 해당되는 2천3백만배럴은 수입으로
충당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저유황벙커C유 생산 및 수입이 16%정도 늘어난 반면 소비는
18%가 증가,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정유업체가 채산성이 떨어져 생산을 꺼리는데다 수입가격이 국내가격
보다 비싼 관계로 수입마저 기피, 구득난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동자부는 지난 1/4분기중 석유소비가 21.2%나 늘어나는등 소비물량이
급증하고 있을뿐 아니라 국제원유가격도 상당폭까지 상승, 수급에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예상해 원유도입 장기계약 비율을 현재의 45%에서 60%로
높이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