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뉴질랜드간 제3차 쇠고기 협상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뉴질랜드의 웰링턴에서 개최된다.
14일 농림수산부에 따르면 23일에는 양국 축산업계간의 회담이 개최되고
정부간 협상은 24-25일 이틀간 열린다.
** 국내 쇠고기시장 개방일정 GATT BOP위원회보고서 결론 재확인 입장제시 **
한국측은 이번 협상에서 과거 미국 및 호주와의 협상때 처럼 국내쇠고기
시장 개방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채 GATT(관세 및 무역에 관한 협정)
BOP(국제수지) 위원회보고서 결론을 재확인 한다는 입장을 제시할 방침이다.
*** 양국업계간 공동조사단 구성 쇠고기 수입쿼터
92년까지 6만6,000톤으로 책정 제시 ***
또한 한국축산업의 구조적 취약성을 조사하기 위해 양국 업계간에 공동
조사단을 구성하며 운영하고 쇠고기 수입쿼터도 90년 5만8천톤, 91년 6만
2천톤, 92년 6만6천톤으로 책정할 것을 제시할 계획이다.
*** 동시매매 입찰제도(SBS)도입 실시 문제 논의 ***
이밖에도 이번 협상에서는 관광호텔등 한국의 실수요자와 뉴질랜드의
쇠고기 수출업자가 동시에 입찰을 하여 쿼타량의 7% 범위내에서 고급육을
수입하는 이른바 동시매매입찰제도(SBS)를 도입, 실시하는 문제도 논의될
예정이다.
한국측 대표단은 진구범 농림수산부 축산국장을 수석대표로 경제기획원,
외무부 관계관과 축협, 축산물유통사업단 관계자들로 구성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