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이어 금주에도 원화환율은 강보합세를 보일듯.
그러나 시중자금사정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원화절하추세는 그다지
뚜렷하지는 않을 것으로 외환전문가들은 전망.
시중금리도 상당히 높게 형성, "4월 하순의 상황" 을 재현하는
주가 될 공산이 크다고 금융관계자들은 진단하고 있다.
금주의 증권시장은 증시안정기금을 중심으로하는 기관개인투자자들의
치열한 공방전속에 혼조세를 보이고 특히 장외요인이 주가흐름을
좌우하는 중요한 변수가 될 것같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