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최근 한국전쟁당시 전사한 미군병사의 유해 5구를
오늘 5월말 판문점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미국측에 반환키로 동의
했다고 미정부 소식통이 11일 밝혔다.
*** 미국-북한 관계개선 돌파구 될수도 ***
이 소식통은 지난주말께 뉴욕에서 북한 유엔대표부공사와 미하원
군사위의 몽고메리의원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전하고 미국은 이를
북한측의 대미관계개선의지표시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미군유해인도는 내주초 정식발표를 거쳐 빠르면 미국의
메모리얼 데이 (현충일)인 오는 28일 전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은 지금까지 북한과 관계개선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 미군병사
의 유해반환 <> 테러포기선언 <> 남북대화계속 <> 대미비난중지등 구체
적인 조치의 이행을 강력히 요구해왔다.
*** 북한 "평양인도" 태도바꿔 빠르면 28일께 성사 ***
북한측은 그동안 미국의 정전위 인도주장에 맞서 미국측관계자가
평양에와서 인도해갈 것을 고집해 왔는데 북한측의 태도돌변은
국제정세변화를 감안, 양보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미국, 북한의 대사급 격상요구 수용할듯 ***
미국정부는 유해반환의 대가로 미-북한외교접촉대상을 현재의
참사급에서 공사 혹은 대사급으로 격상시켜 달라는 북한측의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