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안정대책으로 제시한 코리아 아시아펀드(KFA)의 설립시기는
빠르면 7월말이나 8월초로 예상되며 상장되는곳은 홍콩이 유력시되고 있다.
9일 재무부관계자는 1억달러규모의 코리아 아시아펀드를 매칭펀드
(혼합펀드)의 설립이 끝나는 7월하순이후 곧바로 설립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상장지역은 홍콩 동경 싱가포르중에서 선택할 예정인데 동경의 경우
상장조건이 까다롭고 싱가포르는 해외증권투자가 활발치않아 홍콩으로
선택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700억원 신규주식매입 생길것으로 전망 **
이관계자는 코리아 아시아 펀드가 설립되면 곧바로 국내주식에 대한
간접투자가 예상돼 700억원규모의 신규주식매입여력이 생길것으로
전망했다.
재무부는 조만간 설립지역을 선정, 주간사증권회사와 설립조건등을
확정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