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9일 민주당(가칭)의 이기택창당준비위원장이 전날 외신기자클럽
에서 "김대중총재의 2선후퇴" 문제를 거듭 거론하자 그동안 이위원장에 대한
개인적인 인신공격을 자제해오던 자세에서 벗어나 일제히 이위원장의 발언
을 성토하고 나서 평민-민주당간의 감정싸움이 재연될 분위기.
김태식대변인은 이날 당사에서 "국민의 여망을 받들어 야권통합을 논의한
첫 날 외신기자클럽에서 양당간에 합의한 사항을 묵살하고 다시 김총재의
2선후퇴를 들고 나온 것은 유감"이라고 전제, "모기관에서 파악한 정치
지도자 개인별 인기도에 대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김총재가 29.7%로 1위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한뒤 "정치인의 후퇴는 자유경선이나 국민만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강조.
김원기협상대표단장은 "어제 저녁 시내 모음식점에서 양측 협상대표들과
저녁을 함께 했는데 그 자리에서는 김총재의 2선후퇴문제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면서 "이기택위원장이 어떤 의도로 그런 말을 했는지 모르나
앞으로는 발언을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
야권협상대표인 유준상 한광옥의원등도 "야권통합협상대표들이 모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전향적인 자세로 통합문제를 논의한 마당에 김총재
의 2선후퇴를 거론한 것은 결과적으로 협상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며 유감
을 표명.
한편 김총재는 이날 상오 영국의 BBC방송과의 인터뷰를 위해 당사 총재실
에 잠시 나온뒤 이날 낮에는 동교동 자택에서 방한중인 리처드 솔로몬 미
국무부 아-태담당차관보와 오찬을 함께 하며 한미관계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