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가 시스템사업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8일 대우는 가전제품위주의 성장은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소방지령 POS
(판매시점관리) 레스토랑 너스콜(Nurse Call)등 정보화사회의 시스템사업
영역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우는 최근 기술제휴선인 OCS사로부터 기술을 받아 LAN(근거리통신망)
VAN(부가가치통신망)등 정보통신기능을 강화한 스마트빌딩시스템을 개발
했으며 업계 처음으로 스마트키친시스템도 선보였다.
스마트키친시스템은 가정자동화(HA)시스템의 하나로 주방부분의 전자
전기제품 조명장치 특수기능및 주방가구등을 종합적으로 시스템화한 것
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