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성을 부리던 부동산투기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고있다.
4.13투기대책에 이어 부동산투기를 반드시 잡고야말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정책의지가 거듭 발표되자 임야 전답등 지방의 토지거래가 거의 중단됐고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기만 하던 서울의 아파트전세값도 주춤하는등
부동산시장이 차츰 안정될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 수도권 신도시주변 상업건물등은 여전히 강세 ***
그러나 수도권신도시의 토지보상과 건축규제완화조치등으로 상가 상가주택
업무용빌딩등 도시지역 상업건물과 서울의 단독주택시세는 여전히 강세이다.
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부동산 투기를 주로해온 서남권과 중부권
및 한양이북의토지거래 삼회로들어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현지 부동산
업체들도 당국의 단속을 피하기위해 간판을 내리고있다는 것.
그동안 서남권개발에 편승 서울의 투기성 자금이 계속 유입됐던 충남의
아산만 일대 서산 당진 공업벨트지역의 겨우 외지인의 발갈이 완전히 끊겼다.
*** 서해변 국도 중개사무소들 철시상태 ***
서울-평택-안중-아산-서산으로 이어지는 국도변에 2-3km마다 하나씩 문을
열었던 중개인사무소들도 관련 철시상태.
충북 음성군 진천군 일대와 대전-전주간 고속도로 통과지역등 중붕권의
대표적인 투기지역들도 "4.13투기대책"이 나온 이후부터 부동산시자의
분위기가 눈에 띄게 가라앉기 시작했다.
평화시 건설과 통일동산건설발표등으로 투기바람이 휘몰아쳤던 한수이북과
북방정책추진의여파로 땅값이 치솟았던 동해안 북부지역에도 최근들어
투자자들이 몸을 움츠리고 중개업자들이 투기성토지 중개를 꺼리는등 시장
분위기가 썰렁하다.
*** 서울 강남지역 토지중개시장 매물한 늘어 ***
지방부동산매물이 몰리는 서울강남의 토지중개시장엔 매물만 나돌뿐 사자는
주문은 거의 없다
"부동산투기의 진원지"로 불리는 서울강남아파트의경우 5월들어서면서
오름세가 멈췄다.
개포주공아파트 25평형의 시세가 3월말과 비슷한 1억5,000만원선을 유지
하고 있으며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40평형도 3월말과 비슷한 3억6,000
만원 안팎의 시세로 매물이 나와있으나 찾는 사람이 드물다.
특히 올해 부동산파동을 불붙였던 전세값은 일부지역에서 떨어지고있다.
개포주공 25평형은 전세값이 6,700-7,000만원선으로 3월말에 비해 500만원
이상 떨어졌고 상계주공아파트도 평형별로 200-300만원씩 전세값이 내렸다.
목동 잠실동 아파트 밀집지역의 경우도 전세값이 5월들어 떨어지고 있다.
그동안 수도권 신도시주변지역및 서울의 단독주택/상가/상가주택 등의
거래는 여전히 활기를 띠고 있다.
분당에서 약 1조원, 일산에서 8,500억원에 달하는 수도권 신도시의 토지
보상금이 상업건물매입에 몰려 분당주변인 경기도 성남시 안양시 군포시와
일산인근인 고양군 일대의 상업건물은 나오기가 무섭게 팔려나가고 값도
계속 뛰고 있다.
거의 2조원에 가까운 보상금이 수도권에 몰리고 있고 보상금을 받은 현지
농민들까지 임대용상업건물을 찾고 있어 당분간 수도권도시지역상 상가
빌딩등의 매매는 활기를 띨 전망이다.
한편 서울의 단독주택값도 이달들어 폭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서울시가 전세등 소형주택공급을 늘리기 위해 건폐율 용적률등 주택
건축규제를 대폭 완화, 헌집을 헐어내고 다가구 다세대주택으로 새로 지을
수도 있는 길을 터놓았기 때문.
이로인해 다가구 다세대 주택의 건축붐이 불어 특히 강북지역 단독주택의
경우 300만원이하를 찾아보기 힘들정도로 땅값이 뛰었다.
일신신도시건설과 관련 세부도심으로 발돋움중인 강북 불광지구 (연신내
일대)의 경우 상업지역으로 용도가 바꿀 것으로 기대, 단독주택매매물이
자취를 감추었다.
신도시주변 부동산과 서울 단독주택값의 오름세는 특수한 상황여건에서
비롯된 단기적인 양상이라고 업계는 보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