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4일 침체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증권시장의 부양책으로
6개월이상 주식장기보유자에 대한 특혜를 주고 매물압박요인을 해소키 위해
연 19%인 신용미수금에 대한 이자를 동결하는 방안을 정부측에 건의키로
했다.
김용환정책위의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 이같이 말하고 주식장기
보유자에 대해 수수료를 0.5%에서 0.2%로 낮추고 거래세도 인하해줘
손실폭을 축소시킴으로써 장기보유를 유도하는 방안도 건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재벌과 증권사에 부동산매도 종용 ***
김의장은 이밖에 "증시가 활성화될때까지 물량공급을 중단하고 통안
증권의 강제배정을 중지하며 재벌과 증권사 회장단에 대해 부동산매도를
종용하는 한편 주식보유조합을 설립하는 방안도 정부측에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김의장은 또 "증시안정을 위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고 주식시장을
투기로 보는 관료들의 시각변화를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