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3일 하오 5시30분현재 전노협의 총파업지시에 따라 파업에 돌입한
업체는 28개소로 파업가담 조합원은 8,378명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28일의 현대중공업공권력개입 이전부터 파업이 진행중이었던 17개
사업체노조 (파업가담조합원 3만9,114명)를 포함,전국적으로 파업중인 사업체
노조는 45개 (가담조합원 4만7,492명)로 집계됐다.
*** 전노협은 "87개" 주장 ***
그러나 전노협은 노동부측의 파업집계는 임시총회, 집단조퇴, 집단월차
유가실시등의 명목으로 파업에 가담한 업체노조와 기아산업, 대우조선 등
존노협에 가입하지 않은 사업체 노조의 파업을 의도적으로 뺏다면서 실제
파업가담 업체노조수는 87개 (가담조합원 9만2,200여명)라고 주장했다.
삭탄일 휴일을 쉬고 3일 출근 한 파업가담 업체노조원들은 이날 상오
생산현장, 식당, 탈의실등에서 조합원 임시총회를 열고 작업거부를 결의한
뒤 오전중 작업을 거부하다가 하오 1시-2시30분 사이에 집단조퇴를 했다.
그러나 서울의 승용전자, 광림전자, 삼성제약등은 회사측이 승인을 하지
않았는데도 일방적으로 집단 월차휴가를 내고 집단 결근을 했으며 중원
전자는 사업장내에서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 부천, 마창지역에 많아 ***
또 부천의 대흥기계 조합원 200여명은 이날 하오 1시께 집단조퇴를
하면서 가로에서 시위를 벌였다.
노동부는 이날 파업에 들어간 사업체 노조중 4월22일 이전에 쟁의발생
신고를 한 곳은 중원전자, 삼성제약, 부천의 삼령정밀, 인천의 남일금속
등 4곳이고 1일 노동절 파업에 이어 재파업에 돌입한 곳은 창원의 (주)통일,
부천의 흥양, 부산의 태성물산 등 3곳이라고 밝혔다.
다름은 노동부가 집계한 파업가담 전노협계열노조및 가담조합원수이다.
<> 서울지역 (8개사업체 1,100여명)
# 승용전자 (111) # 중원전자 (340) # 한국 KDK (202) # 광림전자 (130)
# 한국린나이 (60) # 삼성제약 (85) # 삼주전기 (85) # 한국제일전산 (69)
# 유원기업 (9)
<> 마창지역 (5개 사업체 4,160명)
# (주)통일 (2,900) # 대림자동차 (740) # 한국남산업 (218) # 한국웨스터
(150) # 루카스디젤 (80)
<> 부천지역 (8개사업체 794명)
# 한국엔지니어링 (72) # 흥양 (170) # 삼령정밀 (40) # 범우전자 (52)
# 한국신광전자 (97) # 한국아크 (23) # 대흥기계 (200) # 우일(주) (140)
<> 인천지역 (2개사업체 895명)
# 남일금속 (530) # 콜트악기 (365)
<> 성남지역
# 삼호물산 (390)
<> 부산지역 (3개사업체 1,128명)
# 태성물산 (98) # 동신유압 (130) # 대우정밀 (90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