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노협은 28일 현대중공업에 대한 공권력투입과 관련한 비난성명을 발표,
"현대중공업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노동운동의 사활이 걸린 심각한 사태로
단위노조 및 각 지노협의 결의를 모아 총파업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노협은 이 성명에서 "29일 상오 비상중앙위원회를 열어 전국적 차원의
대응방안을 구체적으로 마련하는 한편 이미 계획되어 있는 29일의 동국대
집회를 ''현대중공업 경찰폭력진압 규탄 및 세계노동절쟁취를 위한 수도권
노동자 결의대회''로 변경 개최해 현대중공업의 노조탄압 분쇄투쟁에 총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