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은 대한접근을 통해 한국과 북한 양쪽에 영향력을 행사함으로써
한반도 정세의 주도권을 잡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를 발판으로 새로운
대아시아/태평양 외교를 전개하려 하고 있다고 닛케이 신문이 28일 보도.
*** 국교무기로 대한접근 북한엔 경제카드 ***
이 신문은 소련이 국교정상화를 무기로 한국에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경제 및 군사분야 원조를 카드로 북한도 조종하려 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한국 외무부가 한-소 국교수립협상에서 "83년 대한항공(KAL)기 격추사건에
대한 사죄를 요구하겠다"고 밝히고 나선 것도 소련의 페이스에 말려들지
않으려는 계산에서 나온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 신문은 특히 소련 언론들이 4월들어 "6.25는 북한이 남침이었다"거나
"김일성은 항일 빨치산의 총지휘자가 아닌 소련군 대위에 불과하다"는
사실등을 공개하고 나선 것등이 모두 북한을 견제하려는 계산에서 나온
것이라고 지적하고 중국과 국경병력 삭감에 합의한 소련은 이제 관심을
한반도로 돌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 한국쪽 접근자체가 북한대화자세 도출위한 "충격요법" ***
신문은 "소련은 대한접근을 통해 미국에앞서 남북 양쪽과 채널을 갖게
됐다"는 소련 미국/캐나다 연구소의 한반도 담당 미하일 노소프 박사의 말을
소개하면서 "어느 의미에서 소련은 남북대화를 촉진시키기 위해 한국에 접근
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대한접근 자체가 대화에 소극적인 북한에 일종의
''충격요법''의 의미를 갖는다"고 풀이했다.
한편 미국은 소련의 대한접근이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유익하다"며
표면적으로는 환영하고 있으나 내심 서방측 정보가 한국을 통해 소련에 넘어
갈까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이 신문은 지적하고 이 때문에 지난 3월
하순 미국에 망명한 전 소련 국가보안위원회(KGB)요원 레프첸코 소령이
미국측의 지시로 한국을 방문, 한국정보기관과 접촉하면서 소련의 첩보활동에
대해 특강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