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비상대책위원회는 26일 강원용 방송위원장이 KBS사태 해결을 위해
제시한 대안과 관련, 지지성명을 내고 "KBS방송의 정상화시기는 강위원장이
제시한 바와 같이 서씨의 퇴진즉시 이루어져야 하며 서씨의 퇴진이
보장되는대로 방송 현업에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또 "강위원장의 발언을 개인자격으로 축소시키려는 공보처의
논평은 KBS와 방송위를 정부하부기관으로 착각하는 것"이라며 서씨와 최병렬
공부처장관의 인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강위원장은 26일 한국언론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KBS사장과 사원들에게
방송정상화를 촉구하면서 공영방송을 살린다는 대국적 견지에서 서사장도
태도에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