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보처는 26일 하오 "이날 상오 강원용 방송위원장이 개인자격으로
발표한 KBS 사태 수습책은 그 해석에 있어 노/사양측에 오해를 유발할
소지가 클 뿐 아니라 결과적으로 현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공보처 당국자는 또 "일부 신문의 강위원장 기자회견 내용 보도에
있어 <서사장에 대한 태도변화 요구가 서사장 퇴진을 의미하는가>라는
기자질문에 강위원장이 <그렇게는 얘기할 수없다>고 답변, <태도변화>가
<자진사퇴>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밝힌 내용이 제대로 독자에게 전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서기원사장의 진퇴문제에
있어서는 이제 법적 정당성이나 개인자격등의 초점에서 벗어나 국가의
유일한 공영방송을 살린다는 대국적인 견지에서 서사장이 지금까지
표명해온 태도에 변화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